블로그 이미지
사막의 별빛, 그 숭고한 고요함으로 빠져들다.
푸른물결

공지사항

글 보관함

calendar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죽음의 신과 사랑에 빠지다.

2012.12.24 18:49 | Posted by 물꽃하늘 푸른물결
어밴던 - 8점
멕 캐봇 지음, 이주혜 옮김/에르디아

  죽음의 신과 사랑에 빠진다라니, 무서울 것도 같고 아이러니하게도 로맨틱할 것도 같고 사실 상상할 수 없는 일이다.   근데 이 책, 바로 그 상상할 수 없는 사랑이 그려져 있다.   일곱살때 그 남자를 처음 만났다.    그리고 열 다섯살때 다시 그 남자를 만났다.   어둡고 춥고 무서운 지하세계에서 아는 사람을 보니 그저 반가웠던 그녀였던 것 같다.   

 

  그녀는 어리둥절하게 휩쓸려간 것 같다.    여하튼 책은 사건이 이미 일어나고, 이후 회상씬으로 이야기를 들려준다.   그렇게 현실과 과거가 자꾸만 교차한다.   조금 어지럽고 어리둥절했다.    책의 주인공인 피어스는 죽었던 적이 있다.   죽었다가 다시 살아나는 기적을 가진 것이다.    그녀가 어떻게 죽었는지는 책을 계속 읽어나가야 한다.   빨리 알고싶은데, 미리 알려주지는 않는다.   피어스는 죽어서 지하세계에 갔다.    그곳에서 그 남자를 만났다.   그래서 너무 반가운 나머지 그를 따라가고 말았다.    그에게 자신을 이 춥고 어둡고 무서운 곳에서 데려가 달라고 말한 것이다.    그 남자는 피어스의 소원을 들어주었다.   그녀를 자신의 집으로 데려갔으니 말이다.   그곳에서 제각각 색이 변하는 다이아몬드 목걸이도 준다.    그것이 그녀를 분노의 신들로부터 막아줄 것이라고 말이다.

 

  저승에서 다시 이승으로 돌아온 그녀는 엄마를 따라 할머니가 계신 섬으로 왔다.   왜냐면 그녀가 이전에 있던 학교에서 말썽을 좀 부렸기 때문이다.   그녀는 억울하다.   다 그 남자의 짓이었는데 말이다.   그 남자만 나타나면 그녀에게 안 좋은 일이 일어난다.   사람들이 다치니 말이다.   섬은 그 남자를 처음 만났던 곳이다.   그래서 사실 조금 두렵기도 하고 기대가 되기도 하고 뭐라 말할 수 없다.    그 남자를 그때처럼 묘지에서 만났다.   그리고 목걸이를 돌려주었다.   목청껏 서로 싸우면서 말이다.    둘은 늘 티격태격이다.

 

  옛적에 있던 곳에서 학교 선생님이 죽었다.   아이들은 수근대었다.   그리고 이 섬에서도 학교 선생님이 죽었다.   그녀는 무섭고 혼란스럽다.    자신을 쫓아오는 분노의 신들, 그들을 대적해야 한다.   그나마 피어스는 그녀를 믿어주는 사람을 만나게 된다.   묘지기 스미스를 말이다.    모두들 미쳤다고 말하던 그녀의 이야기를 그는 믿어주고 호응해주면서 그 남자 존을 만나고 대화도 했다고 한다.

  여하튼 마지막 장면에서는 그녀는 그와 다시 지하세계로 가게 된다.   그리고 그녀는 탈출할 궁리를 한다.   아마도 2편의 이어지는 이야기가 될 것 같다.

 

  책을 읽으면서 남자 주인공과 여자 주인공이 그다지 매력적으로 다가오지 않았다.    위기를 만들어내는 그녀가 싫었고, 그 남자는 그다지 매력적인 캐릭터의 장면들로 등장하지 않는다.   늘 그녀와 싸우고 화내고 하는 것이 전부이니 말이다.    그래도 한번은 읽어볼 만 할 것도 같다.   죽음의 신과 이승의 여인이 그려내는 사랑이지 않는가.    그들의 사랑을 그다지 느낄 수 없었지만 말이다.    사랑이 시작되는 부분이 1편이라서 그런 것인지도 모르겠다.   여하튼 어린 친구들은 좋아할 만한 그런 이야기일 것 같다.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