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이미지
사막의 별빛, 그 숭고한 고요함으로 빠져들다.
푸른물결

공지사항

글 보관함

calendar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탐정 갈릴레오]과학수사를 만나다

2008. 7. 31. 23:00 | Posted by 물꽃하늘 푸른물결
탐정 갈릴레오 - 8점
히가시노 게이고 지음, 양억관 옮김/재인


#사건 번호 1-타오르다


구사나기 수사관과 그의 친구 물리학 연구실 조교수인 유가와의 합동 사건 해결에 나는 무작정 따라나선다.  워낙에 추리를 좋아해서 조수라도 된 것처럼 그들 속에 파묻혀 함께 혹은 그들의 수사 과정을 지켜보는 것만으로도 즐거운 모험이 될 것 같아서 말이다.  나의 첫 사건이자 그들의 첫 사건은 자판기 앞에 있던 청년들의 화재사고에 대한 것이었다.  한 명은 타 죽고, 네 명은 중경상을 입은 화재 사건으로 이상한 점은 타 죽은 청년이 뒤통수에서부터 불이 붙었다고 한다.  이 이상한 현상을 유가와는 과학적인 판단으로 사건을 해결해나가고 나는 그의 능력에 감탄하게 된다.  아, 수사에도 역시 과학적 지식이 필요한 것이군..하면서 말이다..음, 배워야 할 것이 많은데.....


#사건 번호 2-옮겨붙다


중학생들의 전시회에서 데드마스크가 나왔는데, 글쎄, 실종자의 얼굴이라고 한다.  표주막 연못에서 둥둥 떠있는 데드마스크를 건져 올린 중학생들, 그러나 그 데드마스크는 사람의 얼굴을 그대로 옮겨놓은 것처럼 흡사한데, 유가와는 또 이 사건을 어떤 과학적 판단으로 해결할 것인지 첫 사건 경험이후로 한층 고조된 기대감을 가지며 지켜보게 된다.  이거, 은근히 사건 내용보다는 그 과학적 해결 방법들이 더 궁금해지는 걸..

구사나기 수사관이 유가와를 친구로 사귄 것이 큰 행운임을 그래서 자꾸만 부러운 맘이 불쑥이 삐져나온다.


#사건 번호 3-썩다


한 남자가 욕조에서 죽어 있다.  겉보기엔 심장마비로 죽은 것 같은데, 가슴께에 있는 피부가 썩었다.  구사나기 수사관은 타살이 아닐까 의심하는데, 유가와는 또 이 문제를 어떤 과학적 판단으로 해결하는 걸까.  살인이 행해졌으나 자연사처럼 보이게 할 수 있다면, 과학적 사고가 아니라면 그 사건은 살인이 숨겨진 채 묻히게 될 것이 아니겠는가..점점 손에 땀을 쥐게 되는걸..아, 이들의 사건 해결 과정을 따라 나서길 잘 한 것 같다는 생각이 깊어진다.


#사건 번호 4-폭발하다


쇼난 바닷가에서 폭발 사고가 일어났다.  우메사토 네쓰히코의 아내 리쓰코가 그 폭발의 한 가운데 있었다는 신문 기사를 보았다.  그러나 구사나기 수사관의 관할 지역이 아니니 일단 패쓰 하려고 했는데, 어라, 후지가와 유이치라는 사람이 시체로 발견되었다.  부패 악취를 막아보려고 빈 집에 에어컨을 켜놓은 범인, 근데 바로 그 에어컨이 사건을 수면 위로 드러나게 만든 모양새가 되어버렸다.  후지가와 유이치의 사건과 리쓰코의 사건이 연관된 끈 속에 있다는 추리를 하는 구사나기 수사관, 이번엔 또 유가와가 이 괴사건을 어떻게 해결할지 눈을 똥그랗게 뜨고 지켜봐야지..


#사건 번호 5-이탈하다


유체 이탈을 믿는가라는 질문이 던져진다면, 갈등의 파도 속에 이리저리 출렁이고 있다고 말 할 것 같은데 유가와는 역시 과학적 사고 아래 유체 이탈을 이야기 한다.  이번 사건은 바로 그 유체 이탈이라고 주장하는 소년의 목격담이 등장하는데, 유가와의 과학적 판단과 설명을 들으면서 나도 점점 과학적인 사람이 되는 것같은 뿌듯함이 드는 걸..


["인간의 선입견이 얼마나 진실을 가리는지 몰라.  비눗방울 속에 공기가 들어 있다는 걸 알면서도 눈에 보이지 않으니까 그 존재를 잊어버리고 말아.  그런 식으로 우리는 삶 속에서 많은 것을 놓치고 마는 거야."

                                                                             301쪽       ]


구사나기 수사관과 유가와의 이 다 섯 사건의 해결 과정을 따라 나선 이 시간이 무척 흥미로운 모험이었다.  살인 사건들 속의 괴현상들을 과학적 판단 아래 해결해나가는 유가와의 활약은 기존에 보던 살인 사건 해결 방식 보다 더 재미났다.  과학적 지식도 조금 얻어가는 보너스를 획득하는 느낌이 있어서 그랬던 것 같다.  범인들이 사건을 저지른 이유들을 파헤쳐 가는 그 이야기가 느슨하지 않기도 해서 읽는 재미가 솔솔한 책이었다.  역시 저자 히가시노 게이고의 명성에 수긍이 가는 책으로 첫 장을 펼치자 마자 손에서 뗄 수 없는 재미를 안겨주는 책이었다.

Comment

[바디더블]의학 스릴러를 만나다.

2008. 7. 28. 18:47 | Posted by 물꽃하늘 푸른물결
바디더블 - 8점
테스 게리첸 지음, 박아람 옮김/랜덤하우스코리아


파리에서 있었던 국제 법의학 컨퍼런스에 참석하고 돌아온 마우라, 그녀는 자신의 집앞에서 자동차에 자신과 꼭 닮은 한 여성이 블랙탈론 총알에 맞아 죽어있는 모습과 대면하게 된다.  입양아였던 마우라, 자신을 닮은 한 여성의 죽음과 함께 시작된 그녀의 정체성 찾기가 시작된다. 


저자의 책을 읽기는 처음이다.  메디컬 스릴러 읽기를 무척이나 좋아하여 로빈 쿡이나 마이클 크라이튼의 책을 자주 찾고는 했었는데, 이 책 역시 긴장감을 늦추지 않게 하는 재미가 있었다.  마우라는 자신과 닮은 여성의 죽음을 조사하면서 그녀 자신의 어두운 출생의 진실들을 알아가게 된다. 또한 임산부 매티의 실종 사건을 수사하면서 속속 드러나는 살인사건들의 퍼즐들이 맞추어져 가고 그 중심에서 만나게 되는 아말테아.


이 책에는 임산부 여수사관 리졸리가 나온다.  임산부 여자 수사관이 사건을 해결해나가는 활약상은 무척 인상적이었으며, 스릴러 소설임에도 모성이라는 것을 다루었다는 사실이 뚜렷한 기억으로 남는다.

영아 매매를 위한 살인사건들이 일어나고, 애너를 사랑했던 수사관 릭과 정신분열증이라는 가면 아래 숨어 있는 아말테아 그리고 살인범에게 납치되었던 임산부 매티는 자신의 몸 속에 살아 숨 쉬고 있는 아이를 구하기 위해 필사적인 탈출을 감행한다. 


어느날 자신과 꼭 닮은 사람이 주검이 되어 나타나고, 그 시체를 부검하게 되는 느낌은 얼마나 오싹할 것인가.  마우라는 자신의 일란성 쌍둥이 자매인 애너의 죽음을 파헤쳐 가면서 출생의 두려운 진실을 알게 되지만 진실은 진실일 뿐, 그 진실이 그녀의 전부일 수는 없다.  그러나 우리의 유전자 속에는 유전은 아닐지라도 악이 잠재되어 있을지도 모른다고 저자는 말하고 있다.


마우라의 출생의 진실을 알아가는 일이 그녀만큼이나 덩달아 두려운 일이었으며, 연쇄 살인 사건의 진실들이 드러나는 과정은 스릴 넘치는 래프팅에 오른 느낌이었다. 

저자가 전직 의사 출신이기에 더 사실적인 묘사가 있어 지루할 새가 없었으며 스릴러의 재미를 추구하면서도 현실에서도 여전히 일어나고 있는 범죄인 영아 매매를 다루면서 임신과 모성애을 이야기하고 있다는 것에 더 책장이 쉽게 넘어갈 수 있었던 것 같다.

Comment

개봉박두!! 7월 27일

2008. 7. 25. 14:45 | Posted by 물꽃하늘 푸른물결
                                    블로그를 7월 27일부터 본격적으로 시작하려고 한다.
                                    책 이야기를 풀어놓을 블로그이며,
                                    그러기 위해 열심히 책을 읽고 있는 중이다..^^
                                    늦게 책 읽는 즐거움을 알게 되었다.
                    그래서 어린 나이에 읽지 못 했던 책들이 너무 많아 안타까운 맘이 들 때가 많다.
                                   또한 책이라는 것은 읽고나서
                    그 느낌들을 적어놓는 것이 더 오랜 기억으로 가져갈 수 있는 일인 것 같다.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