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이미지
사막의 별빛, 그 숭고한 고요함으로 빠져들다.
푸른물결

공지사항

글 보관함

calendar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우리 집 정원에는 코끼리가 산다

2012. 8. 26. 09:50 | Posted by 물꽃하늘 푸른물결
우리 집 정원에는 코끼리가 산다 - 10점
마이클 모퍼고 지음, 마이클 포맨 그림, 김은영 옮김/내인생의책

  칼의 엄마는 요양원에서 일을 하는 간호사이다.   엄마를 따라 간 요양원에서 만난 리지 할머니는 칼에게 정원에서 키웠던 코끼리에 대한 이야기를 들려 준다.   하지만 칼의 엄마는 리지 할머니가 아프기 때문에 실제 코끼리를 키운 것이 아닌 상상의 이야기를 실제라고 믿는 것이라며 다시는 리지 할머니에게 가지 말기를 권하지만 칼의 고집을 꺽을 수가 없다.   리지 할머니의 간호를 하면서 점점 코끼리의 이야기가 사실일지도 모른다는 생각을 하게 되는 칼의 엄마는 드디어 칼과 함께 리지 할머니에게 정원에서 키웠던 코끼리에 대한 이야기를 듣게 되는데..... 

 

  정원에서 그 큰 코끼리를 키웠다니 누구라도 그런 이야기를 믿지 않을 것 같다.   하지만 리지 할머니는 어린시절 분명히 코끼를 정원에서 키웠다고 말하고 우리는 그 믿지 못할 이야기 속으로 들어가게 된다.

 

  그 이야기는 리지 할머니가 열 여섯때의 이야기라고 했던가.....    전쟁이 있던 독일의 하늘 아래에서의 일이었다.   리지 할머니의 엄마는 동물원에서 일을 하고 있었는데, 전쟁 중에 도시 폭격시 동물들은 대피시키지 않고 총살을 시킨다는 사실을 알고는 어미를 잃은 어린 코끼리 마를렌을 데려와 정원에서 키우기로 한다.   리지 할머니는 동생 칼리와 함께 정원에서 키우는 코끼리 마를렌을 가족처럼 마음을 주게 되는데, 어느 날의 공원 산책길에서 마를렌은 숲으로 뛰기 시작했고 코끼리를 잡기 위해 따라가던 가족들은 천만다행으로 폭격당하는 드레스덴을 떠날 수 있게 된다.  

 

  폭격 속에 불타는 드레스덴에서 삶의 터전을 잃은 리지 할머니의 가족은 이모네를 향해 마를렌과 함께 가게 된다.   도착한 이모네는 이미 피난길에 올랐고 빈 집에서 뜻하지 않게 만나게 되는 사람, 적군의 공군 피터였다.   드레스덴을 폭격한 공군이라는 생각에 리지 할머니의 엄마는 피터는 증오하게 되지만 어떤 사건 속에서 그들은 가족처럼 지내게 되고 함께 피난 길에 오르게 된다.    하지만 적군의 군인과 함께 하는 피난길은 분명 위험한 일이었다.   그리고 코끼리 마를렌을 데리고 가는 것이라 늘 눈에 띄는 일이었지만 그들이 함께 한다는 사실은 서로의 위안이되는 일이었다.

 

  2차 세계대전때 미국과 영국의 연합군의 폭격 속에 도시가 참혹한 모습으로 변하게 되었던 드레스덴, 바로 그곳이 이 책의 시대적 배경이 되는 곳이다.    전쟁 속에서 정원에서 키웠던 코끼리 마를렌과 함께 떠나게 되는 피난길 속에서 그들은 자신들의 생활의 터전이 되어왔던 드레스덴을 폭격했던 적군의 군인을 만나게 되지만 그와 나누게 되는 우정이 감동적이다.    또한 전쟁에 참전한 아버지의 빈자리는 어미를 잃은 어린 코끼리 마를렌에게 더욱 마음을 가게 만들어 리지 할머니의 가족은 코끼리 마를렌과 함께 포기하지 않는 우정을 나누게 된다.   전쟁 중에 그 큰 몸집의 코끼리와 계속 함께 한다는 일이 쉽지만은 않을 것 같은데 말이다.   어린 소녀가 만났던 참혹한 전쟁의 시간 속에서 함께 한 코끼리와의 이야기, 그 속에서 만나게 되는 감동의 잔잔함이 그려진 이야기는 아이들의 기억 속에서 아롱히 새겨질 것 같다.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