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이미지
사막의 별빛, 그 숭고한 고요함으로 빠져들다.
푸른물결

공지사항

글 보관함

calendar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자유, 그것을 드디어 찾은 아이들.

2012. 11. 25. 23:42 | Posted by 물꽃하늘 푸른물결
그림자 아이들 7 - 10점
마거릿 피터슨 해딕스 지음, 이혜선 옮김/봄나무

가뭄과 기근으로 굶주림에 시달리던 정부는 인구법이라는 것을 만들었다.   둘째까지는 되지만 세째 아이는 낳아선 안 된다는...    사람들은 비밀리에 세째를 낳았다.   그렇게 세째를 낳은 사람들은 그 아이들을 숨겨놓고 살았다.   그리고 그 세째 아이들은 자유를 갈망하기 시작했다.    자유를 스스로 찾아 나선 아이들, 그 이야기가 종착으로 치닫고 있다.   시리즈의 7권.

 

  세째 아이들은 더이상 숨지 않겠다고 말했다.   자유를 찾아 나서겠다고 두렵지만 용기 있게 저항하고 투쟁하겠다고 했다.    그렇게 저항조직은 조용한 투쟁을 하지만 강한 투쟁을 끈기 있게 해나가고 있었다.    아직 어린 아이들이었지만 그래서 많이 많이 두려움 속에 휩싸이고는 했지만 그들은 인구 경찰의 중심부 속으로 들어가 세상을 바꾸자고 했다.

  스스로 인구 경찰이 되었다.    스스로의 신분을 숨기고 하나씩 하나씩 계획을 실천해나가고 있었다.

 

  루크는 마굿간지기이다.    인구 경찰에 들어와 소년이 배속된 곳이고, 오늘 다른 곳으로 딸려 가고 있다.   마을 사람들에게 새로운 신분증을 나누어 주기 위한 일을 해야했음으로 말이다.   루크가 도착한 곳은 큐차라는 마을이다.   그리고 어느 집에 있던 할머니가 명령을 거부했다.   마을 광장으로 모이라는 인구 경찰의 명령을 말이다.     상관 인구 경찰이 루크에게 광장에서 할머니를 죽이라고 명령했다.    하지만 루크는 그럴 수 없었다.   루크는 할머니처럼 거부하고는 도망쳐 버린다.   그리곤 계속적인 도망자 생활로 일이 어떻게 되고 있는지 몰랐지만 우연히 보게 된 티비 뉴스에서 인구 경찰이 도망갔다고 말했다.    억압받던 시민들은 인구 경찰 본부를 점령했고 이제 자유를 찾았다고 말했다.    저항이 이겼다고 생각했다.     그렇게 자유가 시작되는 것이라고 생각했다.    하지만...

 

  인구 경찰을 몰아낸 새로운 정부, 하지만 그들의 음모 속에서 세째 아이들은 여전히 자유를 찾고 있지 못 했다.    루크는 어렸지만 자유를 얻기위해 저항해야 했고, 그러기 위해서는 두려움을 물리쳐야 했다.    하지만 읽는내내 답답할 정도로 루크는 두려워하고 우유부단하다.    하지만 그는 곧 알게 된다.    자신은 고작 말똥을 거리 한 가운데 떨어트리고, 할머니를 죽이지 않은 채 총을 떨어트렸을 뿐이리지만 그 일들이 새로운 세상을 만들어내는 일에 이바지 되었음을 말이다.    그렇게 사소한 일들이 모여서 큰 일은 이루어지는 것임을 말이다.

 

  이 시리즈를 읽어오면서 무척 재밌었지만 우리의 미래 모습일 수도 있지 않을까 섬뜩하기도 했다.    가뭄과 기근 속에서 많은 인구들로 인해 여기저기 굶주림이 발생한다면 그래서 정부가 이 책처럼 선택한다면...      자유를 얻기 위해서 저항해야하고, 투쟁해야 한다.    그러기 위해서는 두려움을 물리쳐야 한다.    자신을 으스러뜨릴 것 같은 그래서 움직일 수 없게 만드는 그 두려움에서 벗어나 용기를 보여야 한다.    자유를 얻기 위한 세째 아이들의 저항 운동, 그 한명 한명의 용기와 두려움을 이겨낸 모습들이 정말 대단해 보였다.    아직 어리기만 했던 아이들이었는데 말이다.    인구 경찰의 정부는 무너졌고 새로운 정부가 들어섰다.   하지만 아직 루크에게는 해야할 일이 남아 있었다.   몰려오는 두려움을 물리치고 자유를 향한 용기를 내어야 하는 루크, 그 걸음에 박수를... 

  아이들이 흥미롭게 읽을 수 있는 이야기이며, 자유의 소중함에 대해서 그리고 용기에 대해서도 알게 되는 시간이다.   책장을 넘기는 그 손길이 바쁘게 진행되고, 여운은 오래 남는 아이들에게 좋은 시리즈의 이야기를 만나게 하는 것 같아 즐거운 시간이다.

Comment

이전 1 2 3 4 5 6 7 8 9 ··· 203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