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이미지
사막의 별빛, 그 숭고한 고요함으로 빠져들다.
푸른물결

공지사항

글 보관함

calendar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판타지소설'에 해당되는 글 2

  1. 2011.07.07 시원의 책이 선택한 삼 남매, 그들의 모험이 시작된다.
  2. 2011.06.04 바람의 이름1


 

에메랄드 아틀라스 - 8점
존 스티븐슨 지음, 정회성 옮김/비룡소

  케이트와 마이클, 엠마는 고아원을 여기저기 전전하면서 자라오고 있다.   언젠가는 부모님이 꼭 자신들을 찾아올 것이라고 믿으면서 케이트는 두 동생을 열심히 책임지고 있는데, 그들이 이번에는 케임브리지 폴스에 있는 핌 박사가 운영하는 고아원에 가게 되었다.   케임브리지 폴스는 황량하기만 한 곳으로 으스스함마저 느껴지는 곳인데 그곳에 있는 고아원 생활이 평탄할 것 같지가 않다.   여하튼 고아원을 여기저기 기웃거리다 지하 서재에 들어가게 된 삼남매는 과거의 모습을 담고 있는 케임브리지 폴스의 사진을 보게 되고 더불어 기이한 백지 책을 만나게 된다.   그리고 떠나게 되는 시간 여행은 그들을 과거 속 케임브리지 폴스로 데려가고....

 

  과거의 케임브리지 폴스는 못된 마녀가 지배하는 곳이다.   아이와 어른들이 마녀에 의해 떨어져 살고 마녀는 어른들에게 숨겨진 책을 찾으라고 안달하고 있다.   케이트와 마이클, 엠마는 마녀가 기다리고 있었던 세 아이였고, 그래서 혈안이 되어 삼남매를 잡으려고 하는 마녀를 피해 달아나는 아이들은 가브리엘을 만나게 된다.   거구의 가브리엘에게 점차로 마음이 닿아가는 고집쟁이 엠마와 드워프 족에게 푹 빠져 있는 마이클과 책이 선택한 케이트의 위험천만한 모험은 그 속도감을 늦추지 않은채 독자의 눈을 사로잡는다.

 

  마녀가 찾는 책이고, 케이트를 선택했다는 책은 시원의 책이라고 하는 것이다.   태초의 세 권의 책이 있었는데, 그 책으로 새로운 창조를 해낼 수 있는 것이다.   마음에 안 드는 세상이 있으면 갈아 엎어 버릴 수 있다는 것이다.   즉, 제 마음에 드는 구색으로만 새로이 세상을 만들어 낼 수 있다는 것이다.   그 세 권의 책만 있으면 말이다.   그래서 그 막강한 힘의 책은 뿔뿔이 흩어 숨겨 놓았다.   그런데 이 삼남매가 그 책 중의 한 권을 발견하게 된 것이다.   시원의 책 중에서 아틀라스라는 이름이 붙여진 책, 즉 시간 여행을 할 수 있게 해주는 책, 케이트를 선택한 책을 말이다.

 

  미래에 황량해지는 케임브리지 폴스를, 그곳의 아이들이 댐의 붕괴와 함께 죽게 되는 케임브리지 폴스의 과거를 바꾸기 위해 케이트와 마이클, 엠마는 마녀에게 대항하게 되는데 시간의 아틀라스라는 이 책이 제몫을 단단히 해주게 된다.   케이트가 과거와 더 과거를 넘나들며 현재의 모습을 평화롭게 만들어내기 위해 무던히도 애쓰니 말이다.

 

  고집쟁이 엠마와 혼자서 모든 것을 해결하려고 들던 케이트때문에 조금은 안타까웠지만 멋지고 똑똑하고 현명한 마이클 덕택에 위안을 삼았다.   그리고 마법사 핌 박사와 의리의 가브리엘 아저씨, 드워프 족의 로비 왕까지 기억나는 사람들이 풍성했다.   그리고 시원의 책은 세 권이고 그 각각은 이 세 남매를 선택한 듯 하다.   시간의 아틀라스는 케이트를 그리고 아직 모습을 드러내지 않은 나머지 두 권은 마이클과 엠마를 말이다.   고로 이어질 이야기가 아직 더 남아 있는 책이다.    마녀의 포기하지 않는 시원의 책에 대한 집념과 마녀의 주인 다이어 매그너스의 존재에 대한 호기심, 그리고 세 남매의 부모님은 어디에 있는 걸까.   책이 아주 두꺼웠다.   그렇지만 이 세 남매의 이야기를 듣는 중에 까맣게 잊게 될 정도의 두꺼움일 뿐이었다.   세 남매의 이야기는 여기서 끝나는 것이 아니라 이제 시작이다.   그래서 계속 같이 그 모험의 걸음에 동참하고 싶어진다.

Comment

바람의 이름1

2011. 6. 4. 17:08 | Posted by 물꽃하늘 푸른물결
바람의 이름 1 - 8점
패트릭 로스퍼스 지음, 공보경 옮김/서울문화사(만화)


  웨이스톤 여관의 주인장 코우트에게는 숨은 이야기가 있는 듯 하다.   그리고 우연하게 만나게 된 연대기 작가와의 만남은 그에게서 들어야 할 과거사를 드디어 우리들에게 펼쳐 보이게 하니 말이다.  

  누구나 자신의 삶의 이야기를 풀어 놓으면 책 몇 권쯤은 될 것이라고들 하는데, 코우트의 삶도 그러한 것 같다.   연대기 작가가 며칠의 시간을 할애할만큼 그의 과거사는 무척 흥미로운 모양인데, 도대체 그는 무엇을 숨겨 놓은 삶을 살았던 것일까....

 

  웨이스톤 여관의 주인장 코우트라고만 그를 생각했다.   하지만 여관을 찾아온 어느 손님이 그를 크보스라고 알아 보았던 것을 극구 부인했던 적이 있었고, 연대기 작가 역시 그를 크보스라고 알아보니 아마도 그는 코우트라는 가명의 뒤에 크보스라는 진짜 삶의 이야기가 새겨져 있는 듯 하다.   크보스, 그의 비밀스러운 이야기 속으로 우리는 그렇게 그의 어릴적 모습을 따라간다.

 

  순회극단의 일원인 그와 그의 부모님은 풍족하지는 않지만 자신들의 삶에 행복해 하면서 살아가고 있다.   우연하게 만나 함께 다니게 된 신비술사 벤에게서 다방면의 공부를 배우게 되는 크보스는 천재적인 두뇌를 지니고 있는듯 하다.   뭐든 가르치기만 하면 대번에 습득을 하니 말이다.  

[세상에 네 의지를 부여하려면 자신의 믿음부터 제어할 수 있어야 해.  /136쪽]

[자신이 어떤 일을 하고 있는지 늘 생각해야 한다는 것만 명심하면 돼.  /149쪽]

  벤은 그의 그런 능력이 조금은 걱정스럽다.   그래서 점차로 그에게 가르침을 주는 일을 소극적으로 하게 된다.   벤과의 만남은 지속적이지 않다.   결국 그와 헤어지게 된 크보스 일행들은 또 다른 곳으로 떠나가던 중 누군가의 습격을 받게 된다.   크보스는 자신의 부모님이, 자신의 동료들이 죽어 있는 것을 보게 되고, 그들을 죽인 이들의 모습을 보게도 된다.   챈드리언, 크보스는 이제 그들 챈드리언을 찾아내야 한다.   왜 그들이 자신의 부모님을 죽인 것인지 그 이유를 알고 싶다.

 

  아직은 어린 크보스, 고아가 된 그가 세상을 살아나갈 수 있는 방법은 무척 고단하기만 했다.   구걸을 하거나 도둑질을 하여야 했고, 길 바닥에 얻어터져 누워 있어야 하는 일도 다반사였다.   하지만 그는 생존을 위해 살아나가고 있었고, 애써 망각 속으로 아픈 과거를 묻어두려고 했다.   그러던 그에게 이야기꾼인 스카피가 나타났다.   그에게 아버지가 수집하던 이야기 중 하나였던 란레의 이야기를 들을 수 있게 된 크보스......

 

  아직 크보스에게서 들어야 할 많은 이야기들이 남아 있다.   그가 뒤쫓고 있는 챈드리언에 대한 이야기도 여전히 남아 있으니 이 1권의 이야기만으로 갈증을 해소할 수는 없다.   더 흥미로운 이야기들을 만나기 위해서 우선 1권의 바탕적인 정보들을 흡수한 이상, 우리들은 2권의 이야기 속으로 크보스를 만나기 위해 다시 걸음을 놓는다.

 

 

[기억에 남는 글귀]

 

부러진 뼈는 시간이 흐르면 아물어 붙지만, 후회는 영원히 따라다니니까요      /305쪽

 

Comment

이전 1 다음